김경희 제 30대 여성기자협회장. © 뉴스1

(서울=뉴스1) = 한국여성기자협회는 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창립 61주년 기념식 및 정기 총회를 열고 김경희 SBS 생활문화부 선임기자를 제 30대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이날부터 2년이다.

새 임원진으로는 감사에 박경은 경향·네이버 합작법인 아티션 대표와 김희균 동아일보 정책사회부장, 부회장은 윤수희 KBS 뉴스제작3부 기자와 최문선 한국일보 정치부장이 선임됐다. 기획이사는 하현옥 중앙일보 금융팀장, 총무이사는 김지연 연합뉴스 정책사회부 차장, 재무이사는 전지현 매일경제신문 문화스포츠부장, 출판이사는 박지연 서울신문 편집부 차장, 디지털이사는 김은형 한겨레 문화기획에디터, 국제협력이사는 신보영 문화일보 국제부장이 맡는다.

일반 이사는 임미현 CBS 뉴스제작부장, 이정애 SBS 미래팀장, 박영진 YTN 글로벌센터 글로벌기획팀장, 이은정 아시아경제 경제부장, 김정순 파이낸셜뉴스 편집부장, 이연선 서울경제신문 디지털편집부장, 김유경 머니투데이 미래산업부 차장, 신은진 조선일보 산업부 차장, 강주화 국민일보 종교부 차장, 백소용 세계일보 산업부 차장, 이고운 한국경제신문 국제부 기자 등이다.

김경희 신임 회장은 연세대 불문학과를 졸업하고 영국 코번트리대 저널리즘 석사를 취득했다. 1995년 SBS에 입사했으며 보도제작부장, 보도제작팀장 등을 지냈다.

김 신임 회장은 취임사에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여성 기자들의 꿈을 이루는데 도움이 되는 협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1961년 설립된 한국여성기자협회는 현재 31개사 1500여명의 여성 기자를 회원으로 두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